기사제목 썩는 플라스틱 대량 생산 앞당길 연구결과 나와-윤성철 경상대 전 석좌교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썩는 플라스틱 대량 생산 앞당길 연구결과 나와-윤성철 경상대 전 석좌교수

미생물분해 플라스틱 연구 새 지평,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
기사입력 2019.03.07 13: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성철 교수 .jpg
 썩는 플라스틱 대량 생산을 한 발짝 더 앞당길 수 있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상대 윤성철 전 석좌교수는 토양세균 세포 내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 하이드록시 알칸산(PHA) 나노입자의 구조 및 세균의 생존 관련 생리적 기능을 밝혔다고 6일 밝혔다.
   
윤 전 교수의 연구성과는 세계적인 자연과학 전문지인 네이처(Nature) 학술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지난 5일 발표됐다.
   
플라스틱은 인류 최초 발명품이지만 지나친 사용으로 미세플라스틱 문제와 토양·대기오염 등 지구 환경생태에 심각한 폐해를 일으키고 있다.'

그 대처방안으로 1980년부터 토양세균의 세포 내 PHA에 기반을 둔 생분해성 플라스틱 개발이 국제적으로 활기를 띠고 산업적 연구가 진행됐다.
   
하지만 아직도 세포 내 생산의 생산성 한계 때문에 석유 플라스틱과의 가격경쟁에서 뒤처져 있다.
   
윤 전 교수는 토양세균이 자연계 토양의 영양 상태가 안 좋을 때는 토양 중 칼슘이온이 세균에 독소로 작용함을 보이는데 착안했다.
   
그리고 다양한 실험을 통해 세포 내로 들어오는 칼슘이 잘 배열된 상태인 나노 알갱이로 세포 내 칼슘 농도를 조절해 세균 생존력을 강화하는 것을 확인했다.
   
그는 "하지만 세균의 세포 외 칼슘 인지와 신호전달, PHA 칼슘저장시스템과 관계를 밝혀 나노 알갱이 조립과정과 생리적 역할과의 관계를 더 명확히 이해해야 하는 과제가 남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세균으로부터 생분해성 폴리머 PHA 생산성 한계 극복이 가능해졌다"며 "세균 세포 내 합성축적은 생산성의 한계가 있으나 세포 외 생산은 그것을 극복할 수 있어 대량 생산 기술개발을 앞당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4957
 
 
 
 
  • 서울트리뷴(http://seoultribune.co.kr)  |  등록 : 2017년 11월 11일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 : 서울, 아04836 ㅣ 발행인: 최이정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 8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이메일 webmaster@seoultribune.co.kr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