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세 플라스틱의 충격..."북극눈도 플라스틱에 오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세 플라스틱의 충격..."북극눈도 플라스틱에 오염"

기사입력 2019.08.15 21: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북극 이미지 .jpg
 
북극에서 미세한 플라스틱 입자가 눈과 함께 내리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학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독일과 스위스의 과학자들은 북극의 눈에서에서 리터당 1만개 이상의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이는 북극에서 사람들이 공기 중에서도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흡입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방송은 전했다.

과학자들은 최근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북극의 눈 속에서 플라스틱뿐 아니라 고무 입자와 석유 또한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 과정에서 이들은 디저트용 숟가락과 플라스크를 이용해 북극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제도에서 눈을 채취했다.

이들은 이 눈을 독일의 알프레드 베게너 연구소로 가져와 성분을 분석했는데, 예상보다 많은 오염원 입자들을 발견하고 놀랐다.

눈에는 식물의 셀룰로오스나 동물 털 같은 천연 물질도 있었지만, 고무 타이어 파편을 비롯해 니스·페인트·합성섬유와 미세 플라스틱도 발견된 것. 미세 플라스틱은 크기가 5㎜ 미만인 입자를 말한다.

연구를 이끈 멜라니 베르그만 박사는 "미세 플라스틱 성분이 인체에 유해한지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이것이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방식을 더 잘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공기중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된 사례는 중국 둥관(東莞)과 이란 테헤란, 프랑스 파리 등이 있었다. 오염이 어디서 오는지는 아직까지 불확실하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140
 
 
 
 
  • 회사명: 서울트리뷴 |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최이정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126 목화아파트 1동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