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국 30년물 국채금리 사상최저...R의 공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국 30년물 국채금리 사상최저...R의 공포?

기사입력 2019.08.16 14: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리차 .jpg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추세 속에 미국 장기 국채의 수익률(금리)이 급락했다.

채권은 수요 증가에 따라 가격이 올라가면 그만큼 수익률이 떨어지는 상품이다.
   
블룸버그 통신,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10년 만기 미국 국채의 금리는 15일(현지시간) 장중 한때 1.47%까지 떨어져 2016년 8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1.5%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 국채 30년물의 금리도 한때 사상 최저인 1.941%까지 떨어진 이후 2% 밑에서 형성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같은 하락세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전쟁의 악화 우려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RBC 웰스매니지먼트의 금리 전략가인 톰 개럿슨은 미국 국채 10년물의 금리가 이날 1.5%대를 회복하긴 했으나 나중에 사상 최저치인 1.32%까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개럿슨은 "미국 국채 장단기 금리의 역전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얼마나 심각하게 인식하는지, 무역이 어떻게 될지 더 명확하게 알게 되기 전까지 당장은 하락세가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미국 국채 10년물과 30년물의 금리는 각각 1.527%, 1.977%에 형성되고 있다.
   
미국 장기채 금리의 급락은 경기침체의 흉조로 여겨지는 미국 장단기 국채 금리의 역전이 전날 불거진 뒤에 나타났다.
   
전날 10년물 금리는 장중 한때 1.623%까지 하락해 2년물 금리(1.634%)보다 낮아졌다.
   
이 같은 금리 역전은 역사상 모든 경기침체에 앞서 나타났다는 점 때문에 투자자들의 불안을 자극하며 주가 급락 사태까지 불러왔다.
   
이날 현재 미국 국채 2년물 금리는 1.501%로 10년물 금리 1.527%보다 낮지만, 상당히 축소된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국내 채권시장에서는?  장단기 금리차 11년만에 최저

한편 국내 채권시장에서도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의 금리차가 11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좁혀졌다.

지난 13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3.2bp(1bp=0.01%) 내린 연 1.150%, 10년물은 5.6bp 내린 연 1.229%에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3년물과 10년물 금리차는 불과 7.9bp로 2008년 8월 12일(6.0bp)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날 국고채 금리는 3년물과 10년물뿐 아니라 장·단기물이 모두 사상 최저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다만 14일에는 3년물(연 1.149%)은 추가 하락했지만 10년물(연 1.231%)은 조금 오르면서 3년물과 10년물 간 금리차가 8.2bp로 여전히 낮은 수준이지만 조금은 벌어졌다.
   
통상 채권금리는 단기물보다 장기물이 더 높지만 투자자들이 향후 경제 상황을 부정적으로 볼 때는 장단기 금리차가 줄고 심한 경우에는 역전 현상도 일어난다. 이에 따라 장단기 금리차 축소나 금리역전은 경기 침체의 '전조'로도 여겨진다.
   
미국 채권시장에서는 14일(현지시간) 10년물 금리가 장중 한때 연 1.619%까지 떨어지면서 2년물 금리(연 1.628%)를 밑돌았다.
   
이에 같은 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3.0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2.93%), 나스닥 지수(-3.02%)는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채권시장의 벤치마크인 10년물과 중앙은행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의 금리 격차는 특히 중요한 경기 침체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미국 시장에서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뒤집힌 것은 2007년 6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장단기 금리 역전 후 1년여만에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다.
   
전문가들은 최근 미중 무역갈등이 촉발한 불확실성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장단기 금리 역전과 금리 하락세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런 현상은 미중 무역분쟁이 관세 영역에서 환율 및 정치 분야로 번지며 장기화 우려가 확산한 영향이 크다"며 "더불어 중국의 7월 실물경기 지표 부진과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역성장도 위험 회피 심리를 더욱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구혜영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과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이 금융시장 변동성을 자극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일본과 무역갈등이 전산업 부진으로 확장될지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리 역전은 미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더욱 증폭되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의 이른바 'R'에 대한 공포가 상당 기간에 걸쳐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이번 미국의 장단기 금리 역전은 과거와는 양상이 다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장단기 금리 역전이 경기 침체(Recession)의 신호임은 부정할 수 없으나 이번 금리 역전에는 과거와 다른 변수들이 있다"며 "이번 금리 역전에는 미 연방준비제도의 양적완화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장단기 금리차가 과거와 비교해 인위적으로 좁혀졌을 가능성이 크며, 장단기 금리 역전이 경기 침체로 이어지는 시점도 종전 사례보다 더 늦춰질 수 있다"며 "각국 정부의 공공 투자를 중심으로 민간 투자 모멘텀이 살아난다면 경기 확장 사이클의 연장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내다봤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438
 
 
 
 
  • 회사명: 서울트리뷴 |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최이정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126 목화아파트 1동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