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英연구팀, 바다거북 19마리 뱃속에서 모두 플라스틱 나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英연구팀, 바다거북 19마리 뱃속에서 모두 플라스틱 나와

기사입력 2019.08.11 08: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바다거북 .jpg
 
바다거북의 배에서 필수품처럼 발견되는 플라스틱이 이들의 먹이인 해초 모양이 많아 해양동물들이 플라스틱을 먹이로 착각해 먹고 있다는 점이 다시 입증됐다.
   
영국 엑서터대학과 외신 등에 따르면 이 대학 해양과학 연구원 에밀리 덩컨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중해 동부 섬나라 키프로스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된 바다거북의 장에서 나온 플라스틱을 분석한 결과를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공개했다.
   
연구팀은 총 39마리의 바다거북을 해부했으며, 위장관을 완전히 검사한 19마리에게서 모두 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이 중 한 마리의 대장과 소장에서는 모두 183점의 플라스틱 파편이 나왔다.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 이 바다거북들이 주로 어망에 걸린 뒤 죽었지만, 장 속의 플라스틱이 죽음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장수거북의 배 속에서 먹이인 해파리 모양의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앞선 연구결과를 보고 시각을 통해 먹이를 구하는 거북 사이에서 일반적인 현상인지 확인하기 위해 바다거북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바다거북의 장에서 발견된 플라스틱이 크기와 형태, 색깔 등이 먹이인 해초를 닮아 주로 가늘고 긴 형태에다 검거나 녹색, 투명한 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덩컨 박사는 "해변의 플라스틱 파편들과 비교할 때 바다거북이 검은색이나 녹색, 투명한 색의 가늘고 얇은 플라스틱을 선호했다는 것이 드러났다"면서 "이 플라스틱들은 검은색 쓰레기봉투나 어망 밧줄과 쇼핑백 등에서 나온 것들"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바다거북이 어리고 작을수록 뱃속에서 더 많은 플라스틱이 검출되는 경향을 보였는데, 이는 경험이 부족해 플라스틱을 먹이로 착각하는 사례가 더 많았거나 나이나 크기에 따른 먹이 선택 차이에서 비롯된 것일 수도 있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플라스틱 쓰레기 파편은 거북뿐만 아니라 심해 생물이나 바닷새 등에게서도 발견되는 등 해양생물 전체를 위협하고 있다.
   
엑서터대학의 해양과학 연구를 이끌고 브렌단 고들리 교수는 "이런 연구는 거북이 무엇을 먹고 어떤 종류의 플라스틱을 더 많이 먹는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라면서 "어떤 플라스틱이 문제가 되는지 알고, 사람들이 플라스틱 소비와 오염을 줄이도록 동기를 부여할 수 있게 문제를 조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898
 
 
 
 
  • 회사명: 서울트리뷴 |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최이정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126 목화아파트 1동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