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런던대 칼리지, 교내에서 소고기 소비 퇴출..."기후변화 대응하기위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런던대 칼리지, 교내에서 소고기 소비 퇴출..."기후변화 대응하기위해"

기사입력 2019.08.12 08: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런던대 .jpg
 
영국 런던의 한 칼리지가 고등교육기관 중 처음으로 교내에서 소고기를 퇴출하기로 했다.
   
축산업이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인 만큼 기후변화 위기 대응 차원에서라는 설명이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런던대(University of London) 골드스미스(Goldsmiths) 칼리지는 9월부터 캠퍼스 내에서 소고기를 퇴출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플라스틱 생수병과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소액의 부담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프렌시스 코너 골드스미스 칼리지 학장은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각 기관이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글로벌 요구를 무시하기는 어렵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골드스미스 교직원과 학생들은 탄소 배출량을 과감하고 신속하게 줄이기 위한 변화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골드스미스 칼리지는 클린 에너지로 전환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축산업은 그동안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다. 담수의 10분의 1을 소비하면서 산림을 파괴한다는 것이다.
   
산림은 대기에서 열을 차단하는 가스를 빨아들이는데, 식물 감소와 토양침식은 온난화를 증폭시킬 수 있다는 것이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의 설명이다.
   
IPCC는 최근 보고서에서 식물 기반 식품 및 지속가능한 동물성 식품이 2050년까지 7억∼80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는 수백만 평방킬로미터의 땅을 해방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코너 학장은 "기후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것은 공허한 말이 아니다"면서 "골드스미스는 다른 기관들과 함께 경보를 울리고 탄소 사용을 줄이기 위한 시급한 행동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골드스미스 칼리지가 고기 소비를 줄이기로 한 여러 기관 및 기업 대열에 동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22개국에 퍼져있는 오피스 공유업체인 '위워크'(WeWork)는 다국적 기업 중 처음으로 직원들이 고기가 들어간 음식을 소비하는 것을 금지했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0244
 
 
 
 
  • 법인명칭: 서울트리뷴 |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최이정 | 편집인: 이규석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