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제의학저널 '랜싯' 보고서…유럽에서 이탈리아 미세먼지 제일 심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제의학저널 '랜싯' 보고서…유럽에서 이탈리아 미세먼지 제일 심각

기사입력 2019.11.14 23: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탈리아의 초미세먼지 문제가 유럽에서 가장 심각하다는 연구 보고서가 공개됐다.
   
국제의학저널 '랜싯'(The Lancet)이 1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탈리아는 초미세먼지(PM 2.5)가 유발하는 질병으로 인한 영유아 사망률이 유럽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14일 보도했다.
   
전 세계적으로는 열한번째로 사망률이 높았다.
   
초미세먼지는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1㎛=1천분의 1㎜) 이하의 먼지 입자를 말한다.
   
지름이 10㎛인 미세먼지(PM 10)보다 크기가 훨씬 작아 인체에 더 깊이 침투하고 더 해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에서도 1급 발암 물질로 분류돼 있다.
   
보고서는 이탈리아에서 2016년 한 해에만 초미세먼지가 원인으로 지목된 각종 질병 등으로 영유아 4만5천600명이 사망하고 2천만유로(약 257억원) 상당의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 것으로 집계했다.'
맑고 쾌청한 하늘을 연상시키는 지중해의 관광대국 이탈리아도 미세·초미세먼지 청정 지역이 아닌 셈이다.
   
보고서는 특히 이러한 초미세먼지 문제가 기후변화에 의해 더 증폭됐다고 지적하면서 기후변화가 이탈리아인을 포함한 미래 인류 건강의 최대 위협 요인이라고 짚었다.
   
기후변화가 부른 폭염, 홍수, 화재 등으로 이미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는데 앞으로도 여기에서 파생되는 열대성 질병 감염, 가난, 영양실조 등으로 인류를 지속적으로 괴롭힐 것이라는 얘기다.
   
보고서는 한 예로 이탈리아에서 2017년 기준으로 열파(폭염)에 의해 건강 위기에 직면한 65세 이상 인구수가 2000년 대비 930만명 더 증가했다는 점을 들었다.
   
비슷한 기간 폭염으로 줄어든 노동 시간은 농업 부문을 중심으로 총 45억시간으로 추산되며 이는 자연스럽게 빈곤율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7830
 
 
 
 
  • 회사명: 서울트리뷴 |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최이정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126 목화아파트 1동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