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코로나19] WHO, 결국 코로나19에 팬데믹 선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코로나19] WHO, 결국 코로나19에 팬데믹 선언

기사입력 2020.03.12 05: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계보건기구 총재.jpg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을 선언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팬데믹은 가볍게 혹은 무심코 쓰는 단어가 아니다"라며 "그것은 잘못 사용하면 비이성적인 공포를 불러일으키거나 (질병과의) 싸움이 끝났다는 정당하지 못한 인정을 통해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이전에 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을 본 적 없고, 동시에 통제될 수 있는 팬데믹을 본 적이 없다"며 "WHO는 첫 사례 보고 이후 전면 대응 태세에 있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공격적인 조처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 여전히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각국에 더 많은 노력을 쏟을 것을 주문했다.
   
그는 "확산과 심각성의 경보 수준과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는 데 대한 경보 수준 모두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경보를 크고 명확하게 울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만일 국가가 탐지, 진단, 치료, 격리, 추적 등을 한다면 소수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집단 감염과 지역 감염으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면서 "지역 감염이 벌어지는 나라에서조차 코로나19의 흐름을 바꿀 수 있다"고 역설했다.
  
더불어 "여러 나라가 이 바이러스가 통제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면서 "집단 감염이나 지역 전염이 벌어진 많은 국가들 앞에 놓인 도전은 그들이 (이런 나라들이 한 대처와) 같은 것을 할 수 있느냐가 아니라 그들이 할 의지가 있느냐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등이 취한 적극적인 조처를 모범 사례로 꼽았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해 이란과 이탈리아, 한국이 취한 조처에 감사한다"며 "그들의 조처는 중국에서 그랬던 것처럼 사회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주고 있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 상황을 팬데믹이라고 묘사한 것은 코로나19가 제기한 위협에 대한 WHO의 평가를 바꾸지 않는다"며 "WHO가 하는 일과 각국이 해야 하는 일을 바꾸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모든 국가는 보건, 경제·사회 혼란 최소화, 인권 존중 가운데서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WHO의 임무는 공중보건"이라며 "우리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사회적·경제적 결과를 완화하기 위해 모든 분야의 많은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단순히 공중보건의 위기가 아니라 모든 분야에 영향을 미치는 위기로, 모든 부문과 개인이 싸움에 참여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대비, 진단·방역·치료, 전염 차단, 바이러스에 대한 정보 취득 등을 강조했다.
   
다만 WHO는 이번에도 늑장 대응했다는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WHO가 주저하는 사이 12만 명에 달하는 사람이 감염됐고 110여개국이 피해를 봤기 때문이다.
   
이는 WHO가 지난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로 74개국에서 3만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팬데믹을 선포한 것과 비교하면 매우 늦은 것이다.

다음은 WHO와 중국, 한국 당국의 발표를 중심으로 정리한 코로나19 확산 일지.

    ▲ 2019.12.31 = 우한서 원인 불명 폐렴 환자 27명 발생
    ▲ 2020.1.9 = 우한 당국, 우한 폐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원인 발표
    ▲ 2020.1.9 = 첫 사망자 발생. 만성 간질환, 암 투병 61세 중국 남성
    ▲ 2020.1.11 =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원인 우한 폐렴 확진자 41명 공식 발표
    ▲ 2020.1.14 = 태국서 첫 해외 신종코로나 환자 확진. 우한서 방콕으로 입국한 61세 중국 여성
    ▲ 2020.1.15 = WHO "사람 간 전염 배제 못 해"
    ▲ 2020.1.16 = 일본서 첫 환자 확진. 우한 방문한 적 있는 일본 거주 30대 중국 남성
    ▲ 2020.1.20 = 한국서 첫 환자 확진. 우한서 인천으로 입국한 35세 중국 여성
    ▲ 2020.1.20 = 중국서 우한 외 지역 환자 발생. 베이징 2명, 광둥 선전 1명
    ▲ 2020.1.21 = 미국서 첫 환자 발생. 우한 다녀온 30대 남성
    ▲ 2020.1.22 = WHO, 신종코로나 관련 1차 긴급위원회 소집
    ▲ 2020.1.23 = WHO, 신종코로나 관련 2차 긴급위원회 결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아직 이르다" 판단
     = 베트남서 중국인 남성 2명 첫 확진
    ▲ 2020.1.24 = 한국서 두 번째 환자 확진. 우한서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
     = 프랑스 당국, 첫 확진 사례 발표. 유럽 대륙 첫 감염 사례
    ▲ 2020.1.25 = 캐나다서 첫 확진자 발생. 우한 방문한 50대 남성
    ▲ 2020.1.26 = 한국서 세 번째 확진자 발생. 우한서 입국한 54세 남성
    ▲ 2020.1.27 = 한국서 네 번째 확진자 발생. 우한 방문한 55세 남성 확진
    ▲ 2020.1.28 = 한국 정부, 우한에 전세기 급파 발표
     = 독일서 첫 확진 환자 발생
    ▲ 2020.1.29 = 핀란드 당국, 우한서 온 중국인 여행자 확진 발표
     = WHO, 전 세계 확진자 6천65명·사망 132명 발표. 중국 이외 지역에서는 15개국 68명 확진
    ▲ 2020.1.30 = 중국, 신종코로나 누적 사망 170명·확진 7천830명 발표
     = 한국서 5·6번째 확진자 발생. 6번째 확진자는 2차 감염
     = WHO, 3차 긴급위원회 소집 후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 2020.2.11 = WHO,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명칭 'COVID-19'(코로나19)로 결정
     = WHO 사무총장 "신종 코로나 첫 백신, 18개월 내 준비될 것"
    ▲ 2020.2.23 = 강경화 외교부 장관, WHO 사무총장 제네바서 면담
    ▲ 2020.2.24 = WHO "코로나19, 아직 세계적 대유행 아냐"
    ▲ 2020.2.26 = 한국 국내 확진자 1천명 돌파. 사망 12명
     = 브라질서도 코로나19 발생. 두달 만에 전 세계 6대주·46개국으로 확산
    ▲ 2020.2.28 = WHO, 코로나19 세계적 위험 수준 '매우 높음'으로 최고단계 격상
    ▲ 2020.3.5 = WHO "한국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감소세…고무적 조짐"
    ▲ 2020.3.9 = 강경화 외교부 장관, WHO 사무총장과 통화해 300만달러 기여 의사 표명
    ▲ 2020.3.10 = WHO "코로나19 팬데믹 위협 매우 현실화"
    ▲ 2020.3.11 = WHO 집계 전 세계 121개국서 확진자 12만4천909명, 사망자 4천585명= WHO, 코로나19에 팬데믹 선언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최이정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빌딩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