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세먼지는 수도권, 초미세먼지는 충남·전북…맞춤형 대응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세먼지는 수도권, 초미세먼지는 충남·전북…맞춤형 대응해야

기사입력 2019.12.11 19: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4).jpg▲ 자료: 국토연구원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지역별로 다른 분포패턴을 보여 이에 맞는 미세먼지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정책 제언이 나왔다.

국토연구원의 성선용 책임연구원은 11일 '미세먼지 농도의 시공간적 분포 현황 및 잠재영향 인자 고찰'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는 계절별·공간별로 다른 분포패턴을 나타내고 있어 이에 맞는 미세먼지 배출량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 연구원은 환경부의 미세먼지(2010~2018년)와 초미세먼지(2015~2018년) 자료를 활용해 분석했다.

이 결과 연평균 미세먼지의 농도는 수도권 위주로 높게 나타났으나 초미세먼지는 수도권 외에 충청남도와 전라북도 지역에서도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인 강원도 원주시, 경기도 평택시, 전라북도 익산시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30~40㎍/㎥ 수준으로 높게 나타났다.

월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주로 내륙지역에서 높게 나타났고 동해와 남해지역의 농도가 낮게 나타났다. 미세먼지 월평균 농도는 월과 관계없이 수도권 지역의 농도가 높은 패턴을 보였다.

월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주로 서해안과 수도권에서 높게 나타났고 겨울과 봄에는 초미세먼지 고농도 지역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성선용 연구원은 "현재까지의 미세먼지 대응은 배출원 중심으로 추진돼 왔다"며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지역적 특성을 분석함으로써 지역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배출량 저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서울트리뷴=이서련 기자 lsr997@seoultribune.co.kr]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이규석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 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지은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