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G20 2분기 경제 성장률 -11%" -블룸버그 집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G20 2분기 경제 성장률 -11%" -블룸버그 집계

기사입력 2020.04.26 10: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노나 너머의 세상.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주요 20개국(G20)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이 G20 출범 이후 최저치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26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글로벌 투자은행(IB)과 경제연구소 등의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G20 국가의 2분기 성장률은 작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 11.0%에 그쳤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1999년부터 G20 성장률을 별도로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이다.
   
OECD에 따르면 G20의 종전 최저 분기 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의 -2.4%였다.
   
G20은 미국, 독일, 영국 등 주요 선진 7개국과 한국, 러시아, 중국 등 12개 신흥국, 유럽연합(EU)까지 총 20개 회원으로 이뤄진주요국 모임으로, 1999년 아시아 금융위기를 계기로 출범했다.
   
나라·지역별로 2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G20 국가 중 플러스 성장이 예상된 곳은 중국(1.5%)과 인도(2.0%), 인도네시아(5.0%) 등 3개국뿐이다.
   
특히 중국은 코로나19 사태를 일찍 겪어 올해 1분기 성장률은 -6.8%로 역대 최저였으나 2분기에는 반등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의 2분기 성장률도 -0.2%로 상대적으로는 괜찮은 편에 속했다.
   
이에 비해 이탈리아(-12.1%)나 영국(-11.0%), 프랑스(-10.3%) 등은 성장률이 크게 뒷걸음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과 캐나다의 2분기 GDP(전 분기 대비 연율 환산 기준)는 각각 26.0%와 28.1% 위축될 것으로 전망됐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이규석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빌딩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