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코로나19] 유럽, 출구 전략 본격 나서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코로나19] 유럽, 출구 전략 본격 나서나

기사입력 2020.04.29 13: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폴란드 유럽.jpg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면서 경제 활동 재개를 위한 출구 전략이 속속 구체화하고 있다.
   
코로나19 현황 실시간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8일 오후 7시(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유럽의 누적 확진자 수는 131만7천56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대비 1만6천292명 늘어나면서 130만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하루 새 1천272명 증가해 12만5천269명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 스페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3만2천128명, 이탈리아는 20만1천505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프랑스는 16만5천842명, 독일이 15만9천137명, 영국이 15만7천149명, 러시아가 9만3천558명 등이었다.
   
이 가운데 스페인의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2천 명대를 기록했으며, 이탈리아도 최고점이던 지난달 21일(6천557명) 대비 3분의 1 넘게 줄었다.
   
이처럼 유럽에서 확산 속도가 둔화하면서 피해가 컸던 국가들도 속속 코로나19 봉쇄 완화책을 내놓고 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스페인의 경우 전국 봉쇄령을 다음 달 4일부터 점진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지역별 감염자 발생률, 중증 치료 병상의 여유 정도 등을 살펴 6월 말까지 봉쇄령을 4단계에 걸쳐 완화한다고 발표했다.
   
그리스도 5월 4일부터 봉쇄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할 계획이고, 포르투갈은 5월 2일까지 발령한 국가 비상사태를 연장하지 않을 방침이다.
   
이미 완화 계획을 발표한 국가는 좀 더 구체화한 전략을 제시하면서 경제 활동 재개의 속도를 높이려고 하고 있다.
   
프랑스는 5월 11일 봉쇄 조치가 해제되면 버스와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 승객과 운전자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각급 학교에 내려진 휴교령은 점진적으로 해제할 방침이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하원 연설에서 지난달 17일부터 이어진 이동 제한 조치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수만 명의 목숨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됐다면서 "경제 활동을 다시 신중하고 점진적으로 재개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미 지난 14일 단계적 완화 조치를 시작한 오스트리아는 다음 달 1일 외출 제한을 해제한다고 했다.
   
모임도 10명까지 허용하고, 장례식에는 최대 30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럽연합(EU)도 역내 국경 통제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EU 순회 의장국인 크로아티아는 이날 열린 EU 27개 회원국의 내무장관 화상 회의에서 회원국 간 긴밀한 협력과 EU 차원의 조율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 업계는 직원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을 잇따라 검토하고 있다.
   
영국 국적기인 영국항공은 최대 1만2천 명을 감원할 수도 있다고 밝혔고, 아이슬란드항공도 2천 명의 직원을 정리 해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칸디나비아항공 역시 항공 수요 급감으로 직원 5천 명가량을 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이규석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빌딩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