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국, 제약기업 리쇼어링 본격 나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국, 제약기업 리쇼어링 본격 나서

'미국내 생산' 조건으로 복제약 기업과 4년 계약…연장시 최대 1조원
기사입력 2020.05.19 20: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로나 감염검사.jpg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용 복제약(제네릭 의약품)과 의약품 원료를 국내에서 생산한다는 조건으로 자국 제약업체와 3억5천400만 달러(약 4천300억원) 상당의 계약을 맺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이런 계약을 맺은 사실을 오는 19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업체는 미 버지니아주에 본사를 둔 복제약 제조사 플로우(Phlow Corp)로 주로 인도, 중국 등 해외에서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번 계약은 해외에 마련된 의약품 생산 기반을 국내로 들여오려는 미 정부 노력의 일환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이 계약에 대해 NYT에 "의약품 생산 및 공급망을 국내로 들여오려는 미국의 노력에 있어 역사적인 전환점"이라고 자평했다.
   
알렉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도 오는 19일 공개될 성명에서 "국내 역량을 재건해 보건 위협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중대한 한 걸음"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미 보건복지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은 플로우에 3억5천400만 달러를 지급하며, 계약 기간은 4년이다.
   
이 계약은 10년 연장될 수 있고 연장 시 계약 규모는 8억1천200만 달러(약 9천950억원)에 이른다고 NYT는 덧붙였다. 이는 미 보건복지부(HHS)가 맺은 계약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이규석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빌딩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 2007-2009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