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국 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 " 9월개발완료, 10월 이용 가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국 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 " 9월개발완료, 10월 이용 가능"

기사입력 2020.06.23 19: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로나 이미지 업데이트.jpg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이르면 10월 이후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라 길버트 교수가 이끄는 옥스퍼드대 연구진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개발에 가장 근접한 곳 중 한 곳으로 평가된다.
    
당초 연구팀은 모든 것이 원활하게 진행될 경우 이르면 9월께 백신 개발을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23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옥스퍼드대 제너 연구소장인 에이드리언 힐 교수는 한 인터넷 세미나에서 "최상의 시나리오를 전제로 임상시험 결과를 8∼9월에 얻은 뒤 10월부터 백신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힐 교수는 "백신은 침팬지를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 아주 좋은 결과를 얻었고 이미 인체 시험 단계로 옮겨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전의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해 비슷한 시험에서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텔레그래프는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얼마나 지속할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계절마다 바이러스가 다양한 변종으로 돌아올 수 있어 독감 예방주사처럼 매년 맞아야 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영국-스웨덴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퍼드대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곧바로 3억개 이상의 백신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초 백신 개발을 주도하는 길버트 교수는 영국에서 코로나19 감염률이 떨어지고 있어 다른 나라에서 백신을 시험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이규석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 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지은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