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종차별 항의운동, 화장품 유니레버 피부 미백제 퇴출운동으로 확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종차별 항의운동, 화장품 유니레버 피부 미백제 퇴출운동으로 확산?

기사입력 2020.06.25 07: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유니레버 .jpg
 
미국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을 숨지게 한 일로 촉발된 전 세계적 인종차별 반대 운동의 여파가 화장품 업계에도 확산하고 있다.
    
글로벌 생활용품 업체 유니레버는 자사 피부 미백크림 제품 '페어 앤드 러블리'(밝고 사랑스러운)가 인종차별적 편견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제품은 밝은 피부가 어두운 피부보다 아름답다는 편견을 조장해 인종차별적 인식을 확산한다는 비판을 오랜 기간 받아왔다.
    
최근에는 전 세계적인 인종차별 반대기류와 맞물려 해당 제품 퇴출 운동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유니레버에 이 제품 판매 중단을 촉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다수 올라와 수천 명이 지지를 표하기도 했다.
    
유니레버 전(前) 직원이 이달 초에 게재한 청원에는 현재 12만500명이 넘게 서명했다.
    
이 청원은 "해당 제품은 내재된 인종주의에 기반하며 이로부터 이익을 얻어왔고, 인종주의를 영속시킬 뿐 아니라 모든 고객을 상대로 흑인성에 대한 반감을 퍼트린다"고 비판했다.
    
유니레버는 그간 페어 앤드 러블리가 표백제보다는 덜 위험하다며 판매를 옹호해왔다.
    
유니레버 측은 WSJ에 "페어 앤드 러블리는 사람의 피부색과 성취, 잠재력, 가치 간 연관을 지어선 안 된다는 원칙을 지지한다"고 해명했다.
    
이 제품은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서 인기 있으며,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특히 인도에선 스킨케어 시장의 27%를 차지한다.
    
유니레버의 이 제품 판매수익은 연간 약 5억6천만 달러(약 6천700억원)에 달한다.

<저작권자ⓒ서울트리뷴 & seoul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회사: (주)비즈니스트리뷴 등록번호: 서울, 아04836ㅣ 등록일자 : 2017년 11월 11일  |  제호: 서울트리뷴ㅣ 발행인: 이규석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9 삼보 801호 ㅣ발행일자: 2017년 9월 2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지은 ㅣ 대표전화 : 02-786-9479       
  • Copyright ©seoultribune.co.kr  all right reserved.
서울트리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